[일기_160116] 2004년이나 5년께였을 겁니다…

제가 한국리더십센터 라는 기업교육 컨설팅업체에서 일할 때, 회사 문화 혁신 차원에서
상하 수직 계층 관계를 타파하고 동등 협력문화를 만들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직급 직책명으로 부르던 호칭을 폐지하고,
모두 각자 스스로 자신의 호를 지어서, 호 뒤에 님자를 붙여 부르기로 했었지요…
그 때 어떤 호를 지어 내 자신 삶의 지표로 삼을까 고심하다가 택한 호가 바로 우리말로 “처음처럼”이었지요.

처음처럼

발음이 길어 할 수없이 한자로 바꿔쓰려다 보니 “초심”이라 불렀지요.
누군가는 기생이름이라도 되느냐 했지만, 제가 리더십센터를 마치고 나올 때까지 거기 분들은 저를 “초심님”이라 불러주었더랬습니다.

제가 티스토리에 열었던 블로그 이름 “더불어한길”도, 그리고 제 호로 삼았던 “처음처럼”도
사실은 바로 쇠귀 신영복 선생의 글귀들이 많이 가슴에 와 닿았던 게 주요한 이유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더불어한길

사표 중 한 어른이셨는데, 돌아가셨다는 부고 글귀를 보면서 선생을 한번 더 기리며 잠시 옛 생각을 떠올려 봅니다.

처음처럼…
그렇게 살아갈 수 있는 2016년 한해를 다짐하면서….

댓글은 페이스북 계정으로!